THE ICON TV

디자이너

2016-09-23

끝도 없이 성장 중인 한류. 

대체 누구의 노력이 얼마만큼 숨겨져 있는 걸까요? 

‘K Fashion’이라는 명찰을 대표로 달고 콘진원과 함께 상하이로 진출한 디자이너 이광호와 김태근. 

두 사람의 왼쪽 가슴에 달린 사명감과 자부심은 그들을 더욱 빛내주고 있었습니다.  

댓글 0개

0/100
전체 댓글 더보기